"누굽니꽈아↗"에 이은 안철수의 "국민의당 가즈아~!"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새해 벽두부터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시무식에서 "국민의당 가즈아~!"를 외쳤다.


안 대표는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중앙당 시무식에 참석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이 같이 외쳤다.


안 대표는 이날 모두 발언에서 "좌고우면하지 말고 혼연일체로 통합을 진행해야 한다"며 "당직자들이 중심을 잡고 역할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그는 매실 음료수를 들고 건배 제의를 하면서 "요즘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용어가 있다.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처음 사용했다고 하는데, '가자'라는 말보다 더 강한 말이다"라며 "국민의당! 가즈아!"라고 외쳤다. 안 대표가 외친 '가즈아'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투자자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신조어로 '가자'라는 뜻보다 더 강력한 의미를 담고 있다.


김관영 국민의당 사무총장 역시 "통합의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 새로운 개혁 세력을 만드는 것이 정말 어렵다"며 "말 많은 사람들이 SNS에서 자기들 입장을 얘기하지만 우리는 우리를 지지해주는 분들을 믿고 묵묵히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태규 의원은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반대파들의 반발에 대해 "법원에서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확인해준 당원 투표도 수용하지 못하겠다면 어쩌겠다는 것이냐. 정상적인 정치에 반하는 이런 일은 결코 지지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이날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교섭 의원으로 확정되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오늘(3일) 양당 통합의 교섭 창구가 될 공식 기구를 출범해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양당은 3일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 추진 협의체(통추협)'를 공식 출범하고, 통합 방식과 통합 정당의 비전 등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이는 국민의당 이언주, 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 정운천 최고위원이 참여한 '2+2' 채널을 공식 협의체로 전환한 것이다.


통합 방식으로는 '신설합당'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통추협은 이와 관련한 절차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힉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합당 의결을 위한 각 당 전당대회 시점과 통합 정당의 출범 시기 등에 대한 조율도 이뤄질 예정이며, 통합 추진에 전권을 부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구성 여부도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예계로 나갔으면 아주 잘했을 것"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안철수 대표에 대해 "안철수 대표가 거짓말을 잘한다. 차라리 의사보다는 연예계로 나갔으면 아주 잘했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