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6 16℃ 인천
  • 10 10℃ 춘천
  • 19 19℃ 강릉
  • 14 14℃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퍼스트 카드' 되도록 변화와 혁신에 집중"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고객이 '퍼스트(first)카드'로 롯데카드를 찾을 수 있도록 변화와 혁신에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지난해 3월 10일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의 취임식 / 롯데카드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이 올해 당사가 나아갈 방향으로 변화와 혁신을 꼽았다.


지난 2일 열린 롯데카드 시무식에서 김창권 사장이 신년사를 발표했다.


김 사장은 "올해는 불확실한 미래 속에서 장기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며 "고객이 '퍼스트(first)카드'로 롯데카드를 찾을 수 있도록 변화와 혁신에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인터넷 전문은행 및 핀테크(fintech) 업체와의 경쟁 심화, 지속적인 가맹점수수료 인하 압박, 법정 최고금리 인하, 조달비용 상승 등으로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가맹점수수료 인하 등으로 카드업계의 순익 감소가 본격화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롯데카드가 선도카드사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임직원의 적극적인 동참과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한 핵심과제로 모바일 중심 디지털 혁신, 확고한 BI(Brand Identity) 정립, 상품 포트폴리오 전면재편, 고객가치 제고 경영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 사장은 "기업의 성공 여부는 '조직 문화'에 달려 있다"며 "긍정적인 조직 문화 구축에 힘써 달라"고 주문하며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롯데카드 외에도 신한카드, 삼성카드 등 여러 카드사 수장들이 시무식을 통해 신년사를 밝혔다.


'반 고흐 to 마티스' 입장권 20% 할인이벤트준비한 롯데카드롯데카드가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반 고흐 to 마티스'의 입장권을 20% 할인해주는 이벤트를 열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