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올 755만대 판매 목표···내수확대 노린다

인사이트현대차그룹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현대차와 기아차가 올해 국내외 시장 판매 목표를 밝혔다.


2일 현대·기아자동차는 올해 세계시장에서 모두 755만대의 자동차를 팔겠다고 전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이날 각각 공시를 통해 올해 판매 목표를 467만5천대, 287만5천대로 제시했다.


현대차의 경우 국내에서 70만1천대, 해외에서 397만4천대를 팔 계획이고, 기아차의 내수와 해외 판매 목표는 각 52만대, 235만5천대다.


인사이트KBS 뉴스


이는 지난해 연초 판매 목표였던 825만대 보다는 70만대 정도 줄어든 것이다.


올해 사업계획을 이처럼 보수적으로 잡은 것은 중국, 미국 등 주요시장의 자동차 수요가 감소하는 추세인 데다, 중국 판매가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 예상한 탓이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보낸 신년사에서 "세계 경제의 저성장 기조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지속적으로 확산하고, 미래기술 혁신 가속과 경쟁심화로 자동차산업도 급변하고 있다"며 "책임경영을 통해 외부 환경변화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 확립을 통해 판매 생산 손익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고객의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해 나가야한다"고 주문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