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 속 강물에 빠졌다가 혹한의 날씨에 그대로 얼어버린 여우

인사이트JOHANNES STEHLE


[인사이트] 김보영 기자 = 최근 한국에 영하까지 떨어지는 혹한의 추위가 몰아친 가운데, 강추위 때문에 동물들이 숨지는 사건이 재조명됐다.   


최근 독일에 거주하는 프란츠 슈텔레(Franz Stehle)는 영하의 날씨 속 여우가 마치 살아있는 것 같은 모습으로 통째로 얼어붙은 희귀한 사진을 공개했다.


프란츠는 지난 1월 혹한이 몰아친 다음 날 독일 바덴 뷔름템베르크(Baden-Württemberg) 다뉴브강 근처에서 거대한 얼음을 목격했다.


처음 그저 얼음이라 생각하고 지나치려던 프란츠는 문득 얼음 속에 무언가 들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인사이트JOHANNES STEHLE


조심스럽게 얼어붙은 강 근처로 접근한 프란츠는 얼음 속에 '여우'가 갇혀 있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여우는 마치 화석이 된 것처럼 머리부터 꼬리까지 꽁꽁 얼어붙어 있었다.


얼음에 갇힌 여우는 꼬리와 다리의 모양이 디테일하게 살아있어 보는 사람에게 절로 추위를 느끼게 만들 정도였다. 


인사이트JOHANNES STEHLE


프란츠는 아들과 함께 얼음을 호수 밖으로 끄집어냈고, 여우 한 마리가 통째로 얼어붙어 있는 이 희귀한 광경은 많은 사람을 놀라게 만들었다.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자 프란츠는 "여우를 발견하기 며칠 전 극한의 한파가 몰아닥쳤다"며 "아마도 여우가 강에 빠졌다가 그대로 얼어 붙어버린 것으로 보인다"고 상황을 추측했다.


한편 지난 1월 9일경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베를린을 위시한 도시들에 추위가 몰아닥쳐 6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바 있다.


파이프에 두 발 얼어붙은 '아기 참새'에게 '입김' 불어 목숨 구해준 남성 (영상)두 발이 파이프에 꽁꽁 얼어붙은 참새는 날갯짓을 아무리 해봐도 꼼짝할 수 없었다.


꽁꽁 얼어붙은 강물에 빠져 살려달라 울부짖는 강아지 (영상)강아지 한 마리가 얼어붙은 강물에 빠져 살려달라 애원했다.


김보영 기자 b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