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신 남성은 여성의 얼굴보다 가슴 본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술 마신 남성이 조금 더 '음흉'해진다는 정설 같은 가설이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남성은 술 한잔만으로도 여성을 볼 때 시선이 얼굴에서 가슴과 허리로 바뀔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미국 네브래스카대학교 링컨캠퍼스 연구진은 20대 남성 49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여성들을 성적 대상으로 생각하는 데 영향을 주는 환경과 요인들을 조사했다.


연구진은 남성 중 29명에게는 2잔의 술을, 나머지에는 위약을 섞은 오렌지 주스를 각각 마시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500일의 썸머'


이어 남성들에게 젊은 여성 80명의 사진을 보여주고 여성들의 외모와 성격을 평가하게 했다.


이때 남성들에게 시선 추적 기술을 사용해 신체 부위 중 어느 곳을 보는지 관찰했다.


참고로 사진 속 여성들은 실험 전 따뜻함, 착함, 친절, 능력, 지성, 자신감, 매력 등의 항목을 미리 평가받았다.


실험 결과 술을 마신 남성들은 여성들을 평가할 때 '성적 대상화'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술을 마신 후에는 자연스레 여성의 얼굴보다 가슴과 허리를 보는 시간이 더 길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매력이 높은 여성을 볼 때 이런 경향은 더 두드러졌다. 반면 사전에 '따뜻함'과 '자신감'이 높다고 평가된 여성을 볼 때는 성적 대상화를 할 가능성이 작았다.


연구를 이끈 아비가일 리머(Abigail Riemer)박사는 "이런 결과는 술을 마신 남성이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한다"며 "성폭행이나 직장 내 성추행 등의 부정적 결과를 초래하는 원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여성을 성적 대상화시키는 이유에 대해 이해하는 게 성폭행 발생과 피해를 1차적으로 막는 데 도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성역할저널(Jounal Sex Roles)'에 실렸다. 


평소 술 많이 마시는 여성은 '남자 보는 눈'도 낮아진다 (연구)잦은 술자리를 가지는 여성은 실제로 애인을 사귈 때 눈이 더 낮아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술 함께 마시는 연인이 오래간다" (연구)술을 적당히' 함께 마시는 연인의 관계가 오래 지속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