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가 조수석에 하루종일 아내를 태우고 다니는 슬픈 사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빈 차'라고 해놓고 조수석에 아내를 앉힌 채 일할 수밖에 없는 어느 택시기사의 사연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택시를 탔는데 조수석에 사람이 앉아있었다"는 어느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게재한 누리꾼 A씨는 "분명 '빈 차' 표시가 떠 있는 걸 보고 뒷자리에 올라탄 건데 조수석에 사람이 있어 놀랐다"며 말문을 열었다.


불쾌한 합승 사연이 아니었다. 택시기사는 당황하는 A씨에게 "괜찮다. 빈 차가 맞다"며 "(옆에 앉은 사람은) 가족이다"고 차근차근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얼떨결에 뒷좌석에 앉은 A씨. 그런 그의 시야로 조수석 의자에 붙은 안내문이 들어왔다.


"앞자리에 앉은 사람은 알츠하이머(치매)를 앓고 있는 제 아내입니다. 양해를 구합니다"


택시 조수석에 앉은 사람은 다름아닌 택시기사의 아내였던 것이다. 


그렇게 택시에 타서 목적지로 이동하는 동안, A씨는 가만히 택시기사와 아내의 대화에 귀를 기울였다.


택시기사는 빨래를 널고 나올 걸 그랬다는 등 아내에게 일상적인 대화를 건넸다. 그러나 제대로 된 대화가 이어지지는 못했다.


치매 환자인 아내는 그저 조수석에 앉아 아이처럼 "싫다"는 말을 반복했다고 A씨는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렇지만 초로의 택시기사는 아내를 향해 계속 말을 건네고, 손주들을 이야기하며 "크리스마스에 무슨 선물을 줘야 할까"와 같은 평범한 고민을 나누었다.


아프기 전의 아내에게 하듯, 변함없는 태도로 대하는 자상한 남편이었다.


A씨는 "목적지가 가까워 금방 내렸지만, 크리스마스에 이 늙은 부부의 모습을 보니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낭만은 짧고 인생은 길다는 말이 있듯, 살다 보면 원수지간처럼 변한다는 부부사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A씨는 "그러나 아무리 죽고 못 사네 해도 결국 평생 늙어서 내 옆에 남을 존재는 배우자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A씨가 전한 어느 택시기사의 이러한 이야기는 누리꾼들의 시선을 모으며 뭉클한 감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언제나 변치 않을 것만 같던 부부. 그러나 세월은 흘렀고 어찌할 수 없는 불운이 닥쳐왔다.


그럼에도 서로의 곁을 지키며 언제나 함께하는 두 사람을 위해 많은 이들이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고 있다.


치매로 가족도 잊은 할머니는 산타와 만난 순간 소녀 시절을 떠올렸다알츠하이머에 걸린 할머니는 산타를 만난 순간 가슴 한쪽에 간직했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렸다.


2년째 백수라는 취준생 고민에 택시기사님이 전한 '뭉클' 조언 (영상)택시기사에게 승객들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으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