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6년째 솔로…소개팅 단 한번도 해본적 없어 이성친구 없다"

인사이트tvN '시그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이하는 배우가 있다. 지난 10년간 구설수라고는 단 한건도 없다.


물론 열애설도 한건도 없이 오로지 작품만으로 대중들과 소통하며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고 있는 그의 이름은 바로 배우 이제훈이다.


8일 데뷔 10년차에 접어든 배우 이제훈은 일간스포츠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자신의 연애사에서부터 작품에 이르기까지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6년째 솔로라고 밝힌 이제훈은 "소개팅을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다"며 "아직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강박 같은게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N '시그널'


이제훈은 "불꽃이 튈 만한 이성을 아직 만난 적이 없다"며 "썸을 타도 잘된 적이 없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성 친구와는 잘 지내냐는 질문에 이제훈은 "이성 친구도 딱히 없다. 작품을 하면서 만난 여자 배우분들과도 그냥 안부 문자 보내는 정도"라고 답했다.


이제훈은 또 "이성친구는 (아마도) 앞으로 있을 것"이라며 "나도 남자다. 희망을 버릴 순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일할 때 빼고는 평소에 담배를 잘 안 피운다는 이제훈은 건강 관리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한 번도 건강검진을 받아 본 적이 없다. 이제 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인사이트tvN '시그널'


이제훈은 "운동은 꾸준히 하고 있다. 여름도 아닌데, 다들 옷 주섬주섬 입을 때 옷걸이(어깨)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거친 액션을 보여 줄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현재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는 이제훈. 스트레스를 받거나 슬럼프가 찾아 올 때는 정처없이 많이 걷는다고 털어놨다.


군 제대 후 tvN '시그널'과 영화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 '박열'에 이어 '아이캔스피크'까지 쉴새 없이 달려온 배우 이제훈은 연기를 향한 열정만큼은 굽히지 않겠다는 각오다.


연출과 제작에도 관심이 있다는 이제훈은 차기작으로 '파수꾼' 윤성현 감독의 신작 스릴러 장르 영화 '사냥의 시간'를 통해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맡은 배역에 따라 느낌이 완전 다른 '천상 배우' 이제훈 증명사진배우 이제훈이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누적 관객수 200만 명 돌파를 기념해 영화 속 증명사진을 공개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