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가수' 빛보게 해주려 가수 지망생 수십명과 합동무대 꾸민 아이유

인사이트


인사이트멜론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가수 아이유가 아이돌 위주 시상식 '2017 멜론뮤직어워드'를 감동으로 물들였다.


2일 오후 아이유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멜론뮤직어워드' 무대에 올라 자신만의 감성을 뽐냈다.


이날 아이유는 눈에 띄는 하얀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름다운 아이유의 모습에 모두가 시선을 떼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멜론


아이유는 관객들의 모습을 확인한 후 청아한 목소리로 자신의 히트곡 '밤편지'를 열창했다.


이어 아이유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이름에게'도 불렀다.


다만 '이름에게'를 부를 때는 혼자가 아니었다.


아이유는 주목 받지 못한 무명가수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불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멜론


아이유가 먼저 선창했고 유명 가수 코러스, 버스킹 가수 등 가수 지망생 수십 명이 노래를 이어받았다.


그는 빛을 보지 못한 가수 지망생 한명 한명에 '이름'을 붙여주고 싶은 듯 보였다.


"내 이름은 양승호 입니다", "내 이름은 이온유 입니다" 등의 소개 멘트와 함께 아이유의 목소리는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 냈다.


한편, 아이유는 청각장애인 팬들도 무대를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아이유 무대에는 '수화'를 하는 사람도 함께 올라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멜론


아이유가 '인성甲'으로 불리게 된 '훈훈' 에피소드 7가지아이유에 관심없던 사람도 곧바로 '팬'이 된다는 심쿵 에피소드를 모아봤다.


기다려준 팬들과 친구처럼 '수다'떨다가 퇴근하는 아이유퇴근 전 팬들과 긴 시간 수다를 떠는 아이유의 친근한 모습이 포착됐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