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 들고 다니면서 '지하철'에서도 아들 공부시키는 엄마

인사이트microblogging


[인사이트] 김보영 기자 = 분주한 지하철 안에서 접이식 책상을 펴고 아이에게 공부를 시킨 엄마가 있어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이스터데이는 상하이의 한 지하철에서 찍힌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을 올린 누리꾼에 따르면 엄마와 어린 아들은 8호선 취루푸(Qufu Road)역에서부터 접이식 책상을 들고 탔다.


인사이트microblogging


그 후 자리에 앉게 되자 엄마는 챙겨왔던 책상을 폈고, 아들은 익숙하다는 듯이 그 위에서 공부를 했다.


시민들은 이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한 시민은 "고개를 숙이고 기가 죽어 있는 소년을 보고 엄마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껏 얼마나 그래왔으면 지하철에서 공부하는 게 익숙해졌겠냐"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은 엄마의 강요에 못이겨 지하철에서까지 공부를 해야 하는 어린 아들을 안타까워했다. 특히나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아들의 모습이 애잔함을 더했다.


그러면서 지나치게 공부를 강요하는 엄마에 향해 "너무하다"라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전교 1등'이지만 아픈 엄마 위해 자퇴하고 수술비 버는 12살 아들공부를 너무 좋아하지만 차마 아픈 엄마를 두고 학교에 갈 수 없었던 소년은 결국 퇴학을 결심했다.


김보영 기자 b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