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중국 영토"···해외 교과서 오류 1,356건

인사이트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중국 영토로 표시되고 우리나라의 별칭이 신(新)일본으로 기술되는 등 외국 교과서의 한국 관련 오류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 박주선(국민의당) 의원이 29일 한국학중앙연구원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외국 교과서 내 한국 관련 오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2016년 미국, 캐나다, 프랑스를 비롯한 101개국의 교과서에서 총 1천356건의 한국 관련 오류가 발견됐다.


가령 미국의 고교 세계역사 교과서에는 '중국의 오랜 종속국이던 한국'으로, 예멘 고교 세계근현대사 교과서에는 '한국이 영국식민지'였던 것으로 각각 서술돼 있다.


인사이트고구려와 백제를 당나라 영토라고 표기한 중국의 한 박물관 지도 / 연합뉴스


또 스위스 초교 지리 교과서에는 우리나라가 중국 영토로 표시돼 있으며, 바레인의 고교 경제지리 교과서에는 '한국은 일본의 성장 모델을 그대로 따르며 신 일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고 잘못 기술돼 있다.


이와 함께 동해와 독도를 각각 일본해, 다케시마로 잘못 표기하거나 병기해놓은 교과서도 적지 않았다. 여기에는 미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선진국도 포함돼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나아가 아이슬란드 고교 사회학 교과서는 우리나라를 '애완동물을 먹어야 하는 빈곤상황에 처한 가난한 나라'로 기술하고 있다. 호주의 중학교 사회학 교과서에는 '한국 저소득층 중 38%의 여성이 배우자나 애인에게 맞은 적이 있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이런 왜곡에도 불구하고 오류 수정률은 낮다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박 의원은 "5년간 수정된 오류는 37개국 교과서의 534건으로, 전체의 40% 수준"이라면서 "외국 교과서는 한국에 대한 국제적 인식의 초석이 되는 만큼 조속한 시정활동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동북고대민족역사편년총서. 왼쪽부터 부여, 고구려, 백제, 발해, 거란 편년총서 / 연합뉴스


"신라 뺀 한국 고대사는 모두 중국사" 주장하는 중국 역사서중국의 한 출판사가 발해의 역사를 중국 연호로 정리한 사서를 출간해 논란이 일고 있다.


"독도는 명백한 한국땅" 증명해줄 130년 전 日교과서 최초 발견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일본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할 130년 전 일본 검정 교과서가 공개됐다.


日, 교과서에 "독도 한국이 '불법점거'했다"고 명시한다일본 정부가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왜곡된 내용을 명시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