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인앤아웃 버거 먹으면서 "김치 먹고 싶다"고 투정 부리는 '대한미국놈'

인사이트Instagram 'proxywolf'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미국으로 출장간 자칭 '대한미국놈' 울프 슈뢰더가 한국 음식을 못 먹어 슬픔(?)에 잠긴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e-스포츠 캐스터로 활동하고 있는 울프 슈뢰더(Wolf Schröder)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미국으로 출장간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에서 그는 미국의 유명한 수제버거인 '인앤아웃' 버거를 앞에 두고 마음에 들지 않은지 '뚱'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과 함께 울프 슈뢰더는 "난 이제 미국 음식을 먹어야 하네"라며 "미국 전통음식은 한국처럼 건강하지 않을 것 같아"라고 귀엽게 투정을 부리는 글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proxywolf'


이어 "김치는 어디서"라고 덧붙이며 김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지난 23일 미국으로 가기 직전까지 한국의 부대찌개 라면을 먹는 등 한국 음식에 대한 엄청난 애정을 표한 바 있다.


미국인 울프 슈뢰더는 국적까지 의심이 될 정도로 한국인보다 더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모습을 보여 누리꾼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평소 그는 한국의 부대찌개와 라면, 삼겹살 등을 찬양(?)하는 등 한국인 못지않게 한국 음식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왔다.


울프 슈뢰더의 못 말리는 한식 사랑에 누리꾼들은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다", "미국 가서 한국 음식 없이 어떻게 버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roxywolf'


중국 출장 가기 전 '부대찌개' 왕창 먹어두는 '대한미국놈''대한미국놈' 울프 슈뢰더가 중국 출장을 앞두고 최후의 만찬(?)으로 부대찌개를 선택해 웃음을 자아낸다.


"고향 온것 같네"···해외출장 끝내고 '부대찌개' 흡입한 대한미국놈자기 자신을 '대한미국놈'이라 칭하는 울프 슈뢰더가 남다른 한국 사랑을 또 드러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