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돼지도 이렇게 안때려"···'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질책하며 참교육 한 재판장

인사이트연합뉴스


또래 여중생을 때려 피투성이로 만든 일명 '부산 여중생 사건'의 가해 여중생 3명이 19일 법정에서 반성하고 있다고 진술했다.


재판장은 가해 여중생들의 잔인한 폭력에 대해 "개·돼지도 이렇게 때리면 안 된다"고 꾸짖으며 구치소에 있는 동안 피해자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반성하라고 말했다.


이날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 형사합의1부(임광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부산 여중생 사건' 1차 공판에서 가해 여중생들의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된 김모(14) 양과 정모(14) 양은 수의를 입고 법정에 출석했다. 불구속 기소된 윤모(14) 양은 교복을 입고 나왔다.


외모만 보면 국민의 공분을 일으킨 범행의 가해자들이라는 생각이 들기 어려울 만큼 앳된 얼굴이었다.


인사이트


검찰은 김 양과 정 양이 지난 6월 부산 사하구의 한 공원과 노래방에서 피해 여중생 A(14) 양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양과 정양은 A양이 경찰에 신고하자 보복할 목적으로 지난달 1일 A양을 골목으로 끌고 가 공사 자재, 유리병, 철제 의자 등으로 1시간 25분 동안 마구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함께 기소된 윤양은 김양과 정양에게 벽돌, 유리병을 건넨 뒤 망을 보거나 A양을 손으로 수회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양에 대해서는 특수절도 혐의를 추가했다. 검찰은 향후 세 여중생 모두 합쳐 4건의 혐의를 더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해 여중생들은 검찰이 공소사실을 설명하는 내내 고개를 푹 숙인 채 앉아 있었다. 세 여중생 모두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은 국민참여재판은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세 여중생은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 우리 가족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세 여중생은 그동안 재판부에 수차례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피해자와 합의하지는 못했다.


임 부장판사는 세 여중생 모두를 엄하게 꾸짖었다.


그는 "중국 조폭 영화에나 나오는 것처럼 때렸다"고 말하거나 "개돼지도 이렇게 때려서는 안 된다"면서 범죄의 심각성을 환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는 그러면서 정양과 김양에게 구치소 생활이 힘든지도 물었다. 두 사람 모두 고개만 숙일 뿐 말을 잇지 못했다.


임 부장판사는 세 사람에게 다음 기일에 답변하라며 '숙제'를 내줬다. 만약 내가 피해자처럼 폭행을 당했다면 어떻게 했을지를 생각해 보라고 했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2차 공판은 내달 23일 오후 4시 30분 열릴 예정이다.


"남자랑 성관계하면 풀어줄게"라고 한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부산 여중생 집단 폭행 사건 가해자들이 피해 학생에게 남학생과의 성관계를 요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 두 달 전 '노래방'에서도 피해자 구타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두 달 전 노래방에서도 피해자를 집단 구타한 것으로 드러났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