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슈주' 정상 활동 힘들다"

인사이트Instagram 'kimheenim'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컴백을 앞두고 갑작스레  건강 상태를 전해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 김희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SNS에 의미심장한 말 남기지 않기로 약속한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며 글을 쓴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11년 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제대로 쓸 수 없는 상태"라며 "그럼에도 그간 재밌고 즐겁게 활동했고 아무리 아파도 웃으면서 활동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그러나 "세월이 많이 흘렀는지 나도 겁이 많아진다. 발목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잦아졌다"며 현재 건강상태가 좋지 않음을 내비쳤다.


이어 "결론은 슈퍼주니어가 11월 6일 컴백한다"며 "그런데 제가 아마 정상적으로 활동할 수 없을 것 같다"며 활동 불참을 선언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오래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다시 한번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용서를 받을 수 있다면 더욱더 감사한 마음을 갖고 웃고 재활치료를 받으며 힘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김희철이 직접 건강 상태에 대한 글을 전하자 SNS 상에서 슈퍼주니어 활동 여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기획사 관계자는 관련 입장을 전했다. 


슈퍼주니어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컴백을 앞두고 고질적인 다리 통증이 걱정스러운 마음에 쓴 글이 확대해석 된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활동에 정상적으로 참여할 것"이라면서 11월 6일 슈퍼주니어 컴백은 물론 향후 활동에도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희철은 2007년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왼쪽 다리에 7~8개의 철심을 박는 대수술을 받은 적 있다.


그는 당시 10시간이 넘는 수술 끝에 어렵사리 목숨을 건졌다.


교통사고 후 직접 '코믹 셀카' 올려 팬들 안심시킨 김희철5중 접촉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진 김희철이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