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 외친 1000만 촛불시민, 독일 '인권상' 받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퇴진행동)는 독일 공익·정치 재단인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 박근혜 정권 퇴진 촛불집회에 참여한 1천만 국민을 '2017 에버트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퇴진행동에 따르면 에버트 재단은 "민주적 참여권의 평화적 행사와 평화적 집회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필수적인 구성요소이며, 한국 국민의 촛불집회는 이 중요한 사실을 전 세계 시민에게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재단은 이어 "퇴진행동은 평화적 시위와 비폭력적 집회를 가장 열정적으로 옹호한 조직"이라면서 "평화적 집회 권리를 행사한 모든 이들을 대신해 퇴진행동이 이번 인권상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민주적으로 선출된 독일 첫 대통령인 프리드리히 에버트의 뜻에 따라 1925년 설립된 재단은 사회민주주의를 핵심 가치로 삼고 있으며, 독일에서 역사가 가장 긴 정치 재단으로 꼽힌다. 인권상 시상식은 12월 5일 베를린에서 열린다.


퇴진행동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이번 수상자 선정의 의의를 설명하고, 촛불시민혁명 1주년 기념행사·집회 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연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촛불집회' 열린 지난해, 10년 집회 중 가장 평화로웠다지난해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가 지난 10년사이 집회 중 가장 평화로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