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햄버거에서 살아 있는 구더기가 나왔어요"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 (우) Facebook 'Yasmine Batur'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햄버거를 먹기 위해 포장 박스를 연 여성은 꿈틀거리는 뭔가를 발견하곤 경악했다.


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맥도날드에서 판매한 햄버거에서 작은 구더기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호주 시드니에 거주하는 야스민 바투르(Yasmine Batur)는 배가 고파 근처에 있는 맥도날드에서 빅맥을 사 집으로 돌아왔다.


이후 테이크아웃용 포장 박스의 뚜껑을 연 바투르는 뭔가 꿈틀거리는 것을 발견하곤 두 눈을 의심했다.


인사이트뉴사우스웨일스주 지점에서 발견된 구더기 / 9news


벌레가 갉아먹은 흔적이 있는 빵을 들어 올린 바투르는 패티 위의 녹은 치즈 사이에서 꿈틀거리고 있는 구더기를 발견하고 경악했다.


화가 난 바투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장면을 촬영해 올리며 "어떻게 이런 걸 팔 수가 있냐"며 분노했다.


이어 "나는 운이 좋아 미리 발견했지만 모르고 먹었던 친구는 구역질을 하며 전부 게워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맥도날드 측은 "높은 온도에서 조리되기 때문에 구더기가 나오는 건 말도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며 논란을 일축했다.


맥도날드 제품에서 구더기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8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도 맥도날드 치킨 너겟인 '맥너겟'에서 구더기가 발견돼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렇듯 유명 패스트푸드점인 맥도날드에서 구더기가 발견되는 사건이 끊이지 않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패스트푸드점 위생 상태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맥도날드 햄버거 먹은 후 '신장 장애' 가진 4살 소녀유명 프랜차이즈 맥도날드의 햄버거를 먹은 4살 여자아이가 신장 장애를 앓게 됐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