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도중 귀에서 피가 나는지도 모르고 노래 부른 '워너원' 이대휘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그룹 워너원 멤버 이대휘가 공연 도중 갑자기 귀에서 피가 나는 일이 발생해 팬들의 걱정을 한몸에 샀다.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는 '2017 피버페스티벌'이 열린 가운데 그룹 워너원이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쳐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그런데 이날 이대휘는 무대 공연 도중 부상을 당했는지 갑자기 귀에서 피가 흘러내리기 시작했고 이 모습은 현장에 있던 팬들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돼 안타까움을 줬다.


실제 이대휘는 공연을 위해 헤드셋을 끼고 있던 귀에서 피가 철철 흘러 내렸고, 셔츠에도 피가 묻어 팬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공연 도중 귀를 다쳐 피를 흘리고 있는 이대휘를 본 다른 멤버들은 이대휘와 함께 무대 밖으로 내려가 상처를 확인 뒤 응급 조치 후 다시 무대에 올라 공연을 마무리 지었다.


갑작스러운 이대휘 부상에 팬들은 걱장과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고 워너원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YMC 엔터테인먼트는 혹시 모를 증세 악화에 대비해 이대휘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YMC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이대휘 군은 마이크를 고정하고 무대에 올라갔다"며 "퍼포먼스로 인해 마이크 고정 지지대가 떨어져 마이크 대에 귀 윗부분이 긁혀 출혈과 상처가 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대 종료 직후 공연장 내 상주 중인 전문 의료진에게 응급 치료를 받았다"며 "행사 종료 후 병원으로 긴급 이동하여 진료를 추가로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YMC 엔터테인먼트는 또 "큰 부상이 아닌 살짝 긁힌 정도라는 의사의 소견을 받았다"며 "추가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파상풍 주사를 맞고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이대휘 소식을 전했다.


끝으로 YMC 엔터테인먼트는 "이대휘 군의 부상에 대해 걱정해주신 모든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워너원 멤버들 모두 건강하게 활동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한편 브랜뉴뮤직 소속 이대휘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아 지난 8월 그룹 워너원으로 정식 데뷔했다.


이대휘가 속한 그룹 워너원은 오는 11월 감성적인 신곡 사랑 노래 발표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안녕하세요. YMC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대휘 군 부상 관련하여 안내 드립니다.


9월 30일 진행된 2017 FEVER FESTIVAL 에서 이대휘 군은 마이크를 고정하고 무대에 올라갔으나 퍼포먼스로 인해 마이크 고정 지지대가 떨어져 마이크 대에 귀 윗부분이 긁혀 출혈과 상처가 나게 되었습니다.


무대 종료 직후 공연장 내 상주 중인 전문 의료진에게 응급 치료를 받았으며,

행사 종료 후 병원으로 긴급 이동하여 진료를 추가로 받았습니다.


큰 부상이 아닌 살짝 긁힌 정도라는 의사의 소견을 받아, 추가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파상풍 주사를 맞고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대휘 군의 부상에 대해 걱정해주신 모든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Wanna One 멤버들 모두 건강하게 활동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워너원, 11월에 감성적인 '사랑 노래'로 돌아온다인기 그룹 워너원의 두 번째 앨범을 알리는 감성적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