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일본 교도통신 "북한 풍계리 인근서 3.4규모 지진 탐지"

인사이트

풍계리 핵실험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북한에서 또 한번 인공지진이 관측됐다.


23일 일본 교도통신은 북한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3.4 규모의 지진이 탐지됐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진앙의 위치는 위도 41.36, 경도 129.06으로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근처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중국 기관을 인용해 진원의 깊이가 0㎞라고 보도했다. 통상적으로 자연지진이 아닌 인위적 지진의 진원인 표층과 가까이 관측된다.


인사이트기상청


반면 한국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29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23㎞ 지역에서 규모 3.0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지진의 파형을 분석한 결과 자연지진으로 보인다며 이번 지진이 발생한 곳은 6차 핵실험을 한 위치에서 남동쪽으로 20km가량 떨어져 있다고 전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