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렌즈' 끼다 기생충 감염돼 시력 잃고 하반신 마비된 여성

인사이트hurriyet.com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청결히 관리하지 않은 렌즈를 무리하게 착용하던 여성은 퉁퉁 부은 눈과 다리를 바라보며 끝없이 후회하고 있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렌즈 때문에 기생충에 감염돼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여성 클레어 윌킨슨(Claire Wilkinson, 38)의 사연을 전했다.


호주 퀸즐랜드 브리즈번(Brisbane) 지역에 사는 클레어는 시력이 좋지 않아 매일 렌즈를 착용했다.


안경보다 편리하고 불편함이 없었기 때문에 시력 교정을 위해 매일 아침 렌즈를 착용했고, 종일 렌즈를 끼느라 눈이 뻑뻑했지만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인사이트hurriyet.com


그러던 중 지난 2007년 2월, 여느 때처럼 렌즈를 착용한 클레어는 약 30분 후 눈에 칼로 찌르는 듯한 고통이 느껴지며 눈물을 쏟았다.


클레어는 곧바로 안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았고, 담당 의사는 안구 염증 질환인 '결막염(Conjunctivitis)'이라고 진단했다.


그런데도 렌즈를 포기할 수 없었던 클레어는 통증을 무시하고 인공누액을 넣으며 10년이 넘도록 꾸준히 렌즈를 착용했다.


인사이트hurriyet.com


이로 인해 상태는 점차 악화됐고, 최근 눈을 뜰 수 없을 정도로 왼쪽 눈꺼풀이 부어오르자 다시 병원에 방문했다.


때는 이미 늦은 상태였다. 렌즈로 인해 생긴 상처에 기생충과 세균이 침투해 신경계까지 장악했다.


이후 클레어는 왼쪽 눈의 시력을 잃었고, 머리가 빠지는 이상 증세를 보이며 심지어 왼쪽 다리까지 부풀어 올라 마비됐다.


인사이트hurriyet.com


담당 의사는 "눈에 염증이 있는 상태에서 렌즈를 지속적으로 착용해 각막 및 결막이 훼손됐다"라며 "렌즈에 있던 기생충인 가시아메바(Acanthamoeba)가 상처 부위로 침투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증상이 심각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렌즈를 무리하게 착용함은 물론 렌즈를 청결히 관리하지 않아 이같은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며 "렌즈를 착용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클레어는 "너무나 고통스럽고 후회된다. 끔찍한 고통의 연속이다"라며 "출산보다 100배 더 고통이 크다"라고 토로했다.


렌즈 오래 끼는 사람들은 꼭 해야 하는 '눈 기름 짜기' (영상)렌즈를 자주 끼는 현대인들이 많이 앓는 '안구건조증'. 이러한 안구건조증을 예방할 수 있는 '눈꺼풀 청소법'이 화제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