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에게 1000평 마당 있는 집 선물하고 '10년째' 월세 사는 여배우

인사이트MBN '비행소녀'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부모님께 1000평 규모의 넓은 마당 있는 집을 선물하고 10년째 월세집에서 살고 있는 여배우가 있다. 바로 최여진이 그 주인공이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모델 출신 배우 최여진의 월세 하우스 내부가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최여진 집은 평소 화려한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침실에는 매트리스와 거울이 전부였다.


뿐만 아니라 거실에는 쇼파와 TV 그리고 인형 이외 전체적으로 단조로운 모습을 보여 다소 휑한 느낌을 주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비행소녀'


욕실 역시 여배우라는 느낌이 전혀 없었고 모델 출신 배우임에도 옷방 또한 소박했다. 부엌에는 집주인이 증정한 10년된 낡은 가스레인지가 놓여져 있었다.


한켠에는 친구가 15년 전 선물해준 낡은 전자레인지가 자리를 잡고 있어 평범한 월세집 모습 그대로였다.


이를 본 박소현은 "기본적으로 여배우 집에는 본인 얼굴이 담긴 액자 같은 게 있는데"라며 깜짝 놀랐다.


현재 월세집에 살고 있는 최여진은 "엄마에게 집을 선물해드리고 다시 제로부터 시작하려니 스트레스가 많이 쌓이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비행소녀'


그러면서 "빨리 좋은 집에 살고 싶고, 나도 다른 연예인들처럼 멋진 집에 살고 싶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최여진은 또 "커다란 여배우 거울을 갖고 싶은데, 웹서핑을 하니까 저 거울이 있더라"며 "침실에 갖다 놓으니 방이 넓어 보였다. 세로로는 못 세우고 가로로 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여진은 지난 3월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를 통해 엄마를 위해 마련한 1000평 규모의 마당이 있는 전원 주택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최여진 어머니는 "마음이 짠했다"며 "10년 넘게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집을 사서 마음이 아팠다"고 딸 최여진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비행소녀'


Naver TV '비행소녀'


방송 후 남성 시청자들 사에서 논란 일어난 최여진 발언모델 출신 배우 최여진이 방송에서 한 말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을 낳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