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 두 달 전 '노래방'에서도 피해자 구타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두 달 전 노래방에서도 피해자를 집단 구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두 달 전 노래방에서도 피해자를 집단 구타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JTBC에 따르면 폭행 가해자들은 두 달여 전인 6월 말 피해자 A양을 노래방에 끌고 가 마이크 등으로 구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가해자들은 A양이 선배의 남자친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는 이유로 공원에 끌고 가 슬리퍼로 얼굴을 폭행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어 A양을 노래방으로 끌고 가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마이크 등으로 역시 얼굴을 사정없이 때렸다.


하지만 피투성이가 된 A양이 노래방을 나설 때 노래방 사장은 이러한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가해자들이 피를 흘리는 A양에게 마스크와 모자 등을 씌워 얼굴을 확인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


이처럼 교묘하고 잔인한 폭행은 지난 1일 세상에 알려지기 전까지 두 달이나 이어졌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한편 파문이 커지자 교육 당국은 학교폭력에 대한 대책 마련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지만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지적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 돼, 안 바꿔줘"…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 '단호박' 판사 만날 수 있다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엄격하고 합리적인 판결로 이름을 알린 천종호 판사를 만날 가능성이 제기됐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