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 사이서 혼자 솔로란 사실 깨닫고 토라진 아이유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두 커플 사이에 홀로 끼어 사진을 찍게 된 아이유가 토라진 표정을 지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민박에 머물던 2년 차 신혼부부와 아이유와 동갑인 정담이 양이 민박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들은 퇴실을 앞두고 단체로 기념사진을 찍기로 했다.


먼저 신혼부부와 민박집 직원 셋이 사진을 찍게 되면서 아이유는 홀로 두 부부 사이에 껴서 사진을 찍게 됐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구도를 고민하던 이효리는 "지은이가 부부 사이에 앉아라"라고 말하며 솔로인 아이유를 중앙으로 옮겨 앉게 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이어 이효리는 "지은이는 약간 뚱한 표정을 지어라"라고 주문하며 두 커플은 각각 팔로 하트를 만들자고 제안해 커플 사이에 낀 아이유를 서럽게 만들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나쁜 부부들' 사이에 낀 아이유는 컨셉이 아닌 진심으로 뚱한 것 같은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그러나 곧 아이유와 동갑내기인 정담 양이 사진에 합류하면서 아이유는 환한 웃음을 지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한편, 앞서 신혼부부가 민박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아이유는 이효리에게 "어떡해요 저 너무 외로워서"라고 말하며 걱정했으나 동갑내기 정담 양이 오면서 외로움을 덜게 됐다. 


두 사람은 말을 놓고 금세 가까워져 '효리네 민박'에서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동갑내기의 '케미'를 보여줬다. 


이효리 회장도 이해 못 하는 '알바생' 아이유의 '4차원' 매력 4가지회장님은 몰라주지만,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들다는 아이유의 4차원 매력 탐구에 나서보자.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