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에 이어 '트와이스'도 베트남 공항서 팬들에 '성추행' 당했다

인사이트(좌) Yan, (우) Youtube 'SQ K-Pop'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태연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항에 몰린 팬들로 봉변을 당한 가운데, 같은 날 베트남 공항에서 걸그룹 트와이스도 위험한 상황을 겪었다.


지난 17일 베트남 Yan 보도에 따르면 JTBC '뭉쳐야 뜬다' 촬영을 위해 걸그룹 트와이스가 김성주, 김용만, 안정환, 정형돈과 함께 베트남의 다낭 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발목 부상으로 불참한 다현을 제외한 8명의 멤버는 공항으로 들어섰고, 베트남 공항에는 트와이스의 베트남 방문을 미리 알고 공항을 찾은 팬들로 가득 찼다.


인사이트Yan


그러나 예상보다 많이 모인 팬들 때문에 혼란이 일어났고, '뭉쳐야 뜬다' 측은 팬들의 질서 유지를 위해 애를 썼으나 역부족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흥분한 팬들 때문에 공항은 아비규환이었고, 경호원과 직원까지 대동해 트와이스 멤버들은 가까스로 빠져나갈 수 있었으나 일부 팬들이 멤버들의 손을 잡아당기거나 몸을 만지는 등의 돌발 행동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인사이트Yan


앞서 소녀시대 태연도 같은 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항에서 공항에 몰린 현지 팬들로 인해 봉변을 당했다.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항에 몰린 인파에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으며 넘어져 떨면서 눈물을 흘렸다"며 "질서는 찾아볼 수 없었으며 엉덩이와 가슴까지 접촉했다"고 토로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자칫 큰 사고로 번질 수 있는 이같은 상황에 국내 팬들의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현지 팬들과 현지 경호에 대해 팬들은 "한류 홍보하려면 신변 경호 같은 기본적인 것부터 신경 써야 하는 것 아니냐"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Y-F E-N'


"벌벌 떨었다"…자카르타에서 신체접촉·봉변 당한 태연 (영상)인도네시아를 찾은 그룹 '소녀시대'의 태연이 불쾌한 일을 겪은 심정을 털어놨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