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를 ‘악화’시키는 최악의 대화법 7가지


 

말은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한다.

 

같은 의미를 담고 있어도 표현하는 방식에 따라서 상대의 반응이 달라진다는 뜻이다.

 

그래서 사람은 자기 말을 컨트롤 하는 방법을 배우고 익힐 필요가 있다. 입 밖으로 무심코 내놓는 말에는 생각보다 큰 힘이 있어, 우리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자나 깨나 말조심해야 하는 세상에서 원만한 대인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관계를 악화시키는 대화법 7가지'를 정리해 보았다.

 

1. 곧 터지는 '화약' 같은 말

 

순간에 내뱉는 불같은 말을 일컫는다.

 

"너는 늘 그래", "그래서 어쩌라고" 등 문제를 확대 시키는 말이 그것이다.

 

이러한 말을 멈추지 못하면 점점 주변에 사람을 잃게 된다.

 


 

2. 감정 기복이 심한 말

 

똑같은 말을 하는데 그날 기분에 따라 말투가 달라지는 것을 의미한다.

 

어떤 때는 화를 내고 어떤 때는 웃는다. 심한 경우 이야기하는 도중에도 기분이 바뀐다.

 

한마디로 원맨쇼를 보이는데, 이는 상대를 매우 불편하게 하면서도 비웃음을 사게 된다.

 

3. 얼음 같은 침묵

 

대화에서의 '침묵'은 무관심과 냉정함, 경멸을 뜻한다.

 

그래서 열 마디 나쁜 말보다 잠깐의 침묵이 상대의 기분을 더 상하게 한다.

 

나 자신이 침묵에 빠지지 않는 것도 중요하지만, 험한 말로 남을 침묵 속에 빠뜨려선 안된다.

 


 

4. 함부로 무시하는 말

 

"초등학생이 와도 너보단 잘하겠다"라는 등 함부로 무시하는 말을 내뱉는 사람이 있다.

 

상대방의 잘못을 인식시키겠다는 의도로 이런 말을 하지만, 변화를 이끄는 데 가장 부적합한 말투다.

 

처음엔 상대의 자존심을 긁어 효과가 있어 보이지만, 반복되면 당신의 말을 아예 귀담아듣지 않게 된다.

 

5. 일방적으로 쏟아붓는 말

 

대화는 서로 주고받는 것이지 일방적으로 한 사람이 떠드는 것이 아니다.

 

일방적으로 자신의 말만 하려고 하거나 분위기를 장악하려고 해선 안된다.

 

또 자신의 말을 다 했다고 상대의 말을 '귓등'으로 듣는 행동도 해서는 안된다. 

 


 

6. 방어적인 말

 

조금만 불편한 말을 들어도 맞대응하는 사람이 있다.

 

정말 생각해서 조언을 해주는 것인데 자신의 심기를 거스르면 대뜸 짜증을 낸다.

 

이는 상대방의 필요에 대한 민감성이 부족한 대화법이다.

 

7. 감정이 지나치게 섞인 말

 

말할 때,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것도 좋지만 너무 지나치면 역효과가 난다. 균형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큰 소리, 화난 소리, 욕설 등의 대화 방법은 주도권을 잡으려는 나쁜 방법이다.

 

감정 섞인 말에 상대가 수그러든 것은 당신이 무서워서가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