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합류한 18살 막내 이강인에 '배 꾹꾹이' 장난치는 캡틴 손흥민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새내기 막내 이강인을 향해 귀여운 장난을 치며 분위기를 풀었다.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