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서울 30 °C
  • 인천 30 °C
  • 춘천 25 °C
  • 강릉 29 °C
  • 수원 29 °C
  • 청주 31 °C
  • 대전 30 °C
  • 전주 30 °C
  • 광주 30 °C
  • 대구 29 °C
  • 부산 28 °C
  • 제주 30 °C
이슈

세월호 인양 시작한 날 하늘에서 포착된 '노란 리본' 구름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하늘도 세월호 미수습자 9명이 가족 품으로 돌아오길 간절히 바라고 있었던 것일까.


세월호 인양이 결정된 어제(22일) 오후 세월호의 상징 '노란 리본'을 연상케 하는 구름이 하루 종일 하늘을 채우고 있었다.


지난 22일 각종 SNS와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세월호 인양 중 어느 하늘에 뜬 구름의 모양'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돼 화제를 모았다.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에서 찍은 것으로 알려진 해당 사진 속에는 세월호 노란 리본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구름이 하늘에 떠 있어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마침 세월호 시험 인양이 진행되던 중 해당 구름이 포착된 탓에 누리꾼들은 '하늘도 간절히 바라고 있었나 보다', '하늘로 떠난 아이들이 구름으로 이번 인양을 응원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는 지난 22일 시험 인양에 성공함에 따라 오후 8시 50분부터 본인양에 착수했다.


이후 오늘(23일) 오전 6시 20분께 침몰했던 세월호 선체가 참사 1073일만에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3년간 물속에 있었던 탓에 세월호는 곳곳이 부식되고 붉은 녹이 잔뜩 슬어있는 모습이었다.


현재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는 세월호를 잭킹바지선 2척에 쇠줄로 단단히 묶는 고박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 작업이 마무리되면 세월호 선체는 반잠수식 선박으로 옮겨져 목포신항 철재부두로 이동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인양부터 목포신항 철재부두로 이동하는 데까지 최소 13일 최대 20일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