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예비 신랑이 홧김에 유기한 제 소중한 강아지를 찾아주세요"

인사이트Instagram 'shine_beauti_fully'


[인사이트] 심정우 기자 = 한 남성이 결혼을 약속한 여성의 반려견을 유기했다는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예비 신랑에게 유기된 강아지를 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된 글에 따르면 '빛나'라는 이름의 말티즈는 지난 16일 용인시 청덕동 물푸레마을 청덕도서관 맞은편에서 유기됐다. 


그런데 게시자는 반려견을 유기한 사람이 바로 그녀와 결혼을 약속했던 예비 남편이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게시자는 "남자친구가 화가 나서 빛나를 유기했다"며 "제 피와 뼈와 살 같은 아이다. 제발 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용인에 거주하시는 분께서는 작고 예쁜 빛나가 있는지 잘 살펴봐 달라"라면서 "목격하시면 꼭 전화를 걸어달라. 원하시는 만큼 빚을 내서라도 꼭 사례하겠다"고 간절히 호소했다.


현재 여성은 얼마전 유산해 성치 않은 몸으로 반려견을 6시간 넘게 찾아 헤맸다고 밝혀 더욱 안타까움을 샀다.


그러면서 그녀는 "이런 사람과 결혼을 하려고 했다는 사실이 너무 수치스럽다"며 "엄격한 처벌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기된 반려견 빛나는 1.5kg 정도의 흰색 말티즈 장모종이며 나이는 10개월이고 암컷이다. 혹시 용인 근처에서 반려견 빛나를 발견한다면 아래 전단지에 적힌 번호로 연락하면 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심정우 기자 jung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