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소비자

'BBQ치킨', 20일부터 치킨값 '10%' 올린다

인사이트Instagram 'bbqchickenofficial'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AI의 여파로 생닭 값이 급등하면서 프랜차이즈 치킨 가격의 인상이 본격화될 조짐이다.


10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인 'BBQ치킨'이 오는 20일부터 전국 가맹점의 치킨 가격을 일제히 인상할 예정이다.


이에 BBQ치킨의 대표 메뉴인 '황금올리브치킨'이 마리당 기존 1만6천 원에서 1만8천 원으로 2천 원 인상(12.5%)될 전망이다.


또 '황금올리브속안심'은 1만7천 원에서 1만8천 원으로, 자메이카통다리구이는 1만7,500 원에서 1만9천 원으로 모든 메뉴의 가격이 평균 9~10% 인상된다.


이는 BBQ가 지난 2009년 치킨 가격을 인상한 이후로 8년 만에 처음 있는 가격 인상이다.


이에 타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들도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늘어났다.


일각에서는 AI 여파로 인해 육계 공급량이 줄어들어 닭고기 산지가가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것을 명분 삼아 치킨 업계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가격 인상을 노렸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한편 BBQ와 더불어 치킨 업계에서 높은 영향력을 가진 '교촌치킨'도 가격 인상을 검토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