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서울 29 °C
  • 인천 29 °C
  • 춘천 27 °C
  • 강릉 29 °C
  • 수원 29 °C
  • 청주 29 °C
  • 대전 29 °C
  • 전주 25 °C
  • 광주 26 °C
  • 대구 30 °C
  • 부산 28 °C
  • 제주 19 °C
  • 울릉도 23 °C
태어나자마자 '170만원'에 성노예로 팔려가는 신생아들
태어나자마자 '170만원'에 성노예로 팔려가는 신생아들
김연진 기자 · 02/21/2017 03:02PM

인사이트Thecoverage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핏덩이 같은 갓난아이들이 돈에 눈이 먼 어른들 손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더커버리지는 카타르 뉴스 매체 알 자지라에서 방송된 다큐멘터리 '101 East'를 소개했다.


프로그램 제작자 찬 타우 초(Chan Tau Chou)가 지난 4개월 동안 말레이시아의 불법적인 신생아 거래 실태를 밀착 취재한 결과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다큐멘터리에 따르면 최근 말레이시아에서는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신생아를 6,600링깃(한화 약 170만 원)에 판매하는 인신매매단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Al Jazeera English'


이들은 부모에게 버려졌거나 매춘부가 낳고 양육을 포기한 아기, 대리모가 납치한 아기 등을 데려온다.


이후 그들은 아기의 성별, 몸무게, 인종에 따라 값을 매긴 뒤 페이스북을 통해 거래하고 있었다.


다큐멘터리는 이런 현상이 암암리에 지속되는 것은 신생아를 사고 파는 행위가 간편한 '입양 절차'라고 생각하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찬 타우 초는 "말레이시아에서 아기를 원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복잡한 입양 절차를 거부하고 신생아를 '구입'하려 한다"고 꼬집었다.


인사이트YouTube 'Al Jazeera English'


이어 "이렇게 암거래된 아기들은 어디로 팔려가는지도 모른다"며 "최근 성매매 산업이 커지면서 불법 성매매 업체로 끌려가 원치 않는 삶을 살게 되는 경우도 존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아기를 버리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이 계속해서 존재하는 한 신생아 암거래 현상은 끊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말레이시아 현지 경찰은 인신매매단이 페이스북 가짜 계정을 사용하며 교묘히 피하기 때문에 수사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밝혔다. 


YouTube 'Al Jazeera English'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