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0 (일)
  • 서울 26 °C
  • 인천 26 °C
  • 춘천 22 °C
  • 강릉 22 °C
  • 수원 26 °C
  • 청주 25 °C
  • 대전 24 °C
  • 전주 25 °C
  • 광주 27 °C
  • 대구 24 °C
  • 부산 27 °C
  • 제주 26 °C
국제

해외서 출시된 '알몸'으로 집 청소해주는 가사도우미 서비스

인사이트Mirror


[인사이트] 심정우 기자 = 특별한(?) 의상을 입은 여성 가사도우미들이 집안일을 대신해주는 서비스가 해외에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나체 가사도우미 서비스 'Naturist Cleaners'를 소개했다.


해당 서비스는 청소, 세탁 다림질 등을 해주는 것으로 일반적인 청소 대행 서비스와 유사하다. 다만 가사도우미들이 모두 여성이고, 게다가 모두 나체로 일을 한다는 점이 다르다.


특별한 조건 때문에 지원자가 없을 것 같지만, 45 파운드(약 6만 5천 원)의 높은 시급을 준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지원하고 있다.


회사 대표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원하는 연령대와 외모를 선택할 수 있다"며 "일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는 있지만 몸을 만지거나 사진 및 동영상 촬영은 절대 금지"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Mirror


영국 런던 시에서 2년 전부터 시작된 해당 서비스는 큰 인기를 얻으며 영국 전역으로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나체 가사도우미를 두고 노골적인 성 상품화라는 비난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회사 대표는 "절대로 성 상품화가 아니다"라며 "나체주의자들을 위한 특별한 서비스"라고 반박했다.


서비스 이용 비용은 첫 1시간에 65 파운드(한화 약 9만 4천 원)이며, 추가시간마다 55 파운드(약 8만 원)를 지불해야 한다.


심정우 기자 jung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