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수거 노인 쳐서 숨지게 한 뒤 "운전중 실신" 주장하는 택시기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한낮에 광주에서 한 택시기사가 폐지를 수거하는 노인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이날 낮 12시 9분께 택시기사 전 모(32)씨가 서구 농성동 왕복 9차로 가장자리에서 폐지 수거용 손수레를 끌고 가던 이 모(72) 할머니를 자신이 운전하던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로 이 할머니는 현장에서 숨졌다. 사고 당시 이 할머니는 택시에 낀 채 수십미터를 끌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기사 전 씨는 할머니를 차량으로 친 뒤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8대도 잇따라 들이받아 승용차 탑승객 등 4명이 부상했다.


전 씨는 경찰에게 "운전 중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며 "사고 순간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전 씨가 과거 차량 충돌사고로 머리를 심하게 다쳐 뇌수술을 받은 뒤 약물 치료를 병행해 왔다는 정황을 파악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