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동물

집에 갇힌 몇달…고양이 사체 먹으며 버티다 발견된 피그

인사이트병원에 도착한 피그 / 사진 제공 = 남영미 씨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두눈으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가슴 아픈 사연이 전해졌다.


9일 안산 유기동물 보호소에 따르면 최근 원룸에서 발견된 고양이 한 마리가 입소했다.


'피그'라는 이름의 이 고양이는 발견 당시 아사 직전이었고 함께 발견된 고양이 2마리는 뼈와 가죽만 남은 처참한 상태였다. 


세입자는 몇달전 집 주인에게 어떤 말도 없이 사라졌고 이에 따라 피그와 고양이 2마리는 몇달동안 집안에 갇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보호소 측은 "고양이 사체 상태로 봐서는 인간이 직접 고양이를 해체한 것 같진 않고 아마도 피그가 죽은 고양이를 먹으며 겨우겨우 버틴 것 같다"며 말했다.


인사이트Insatagram 'skypang1970'


발견 당시 피그의 딱한 사정이 안타까웠던 구조자는 '많이 먹고 토실토실해지라'는 의미로 '피그'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보호소에 들어온 피그에게 다행히 임시보호자가 나타났다. 인천에 거주하는 사업가 남영미(45) 씨가 9일 오전 임시보호를 위해 피그를 데려간 것이다.


남 씨는 "피그 상태가 좋지 않다. 병원에서 경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피그에 대한 응원과 유기묘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피그 입양이나 후원에 관한 문의 사항은 남 씨의 블로그(☞바로가기)를 통해 하면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남영미 씨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