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종로 건물붕괴 현장서 매몰돼 숨진 60대 인부는 청각장애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서울 종로구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숨진 인부는 청각장애를 갖고 있어 사고 당시 도움을 요청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종로구 낙원동에 위치한 한 숙박업소 건물 철거공사 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지면서 작업하던 김 모(61)씨와 조 모(49)씨가 지하에 매몰됐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소방당국은 밤샘 구조작업을 벌여 8일 오전 6시 58분께 지하 2층에 매몰된 김 씨를 발견하고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김 씨는 사망했다.


김 씨의 사인은 압사에 따른 질식사로 발견 당시 호흡과 맥박이 없던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고 당시 현장을 찾아온 김 씨 여동생은 "우리 오빠는 말을 하지 못한다. 오빠가 안에 있다"고 절규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 있었던 또다른 인부 김 모(55)씨는 "김 씨가 청각장애인이어서 수화로 대화하곤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 씨가 청각장애를 앓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사고 당시 구조 요청을 제대로 할 수 없던 김 씨가 변을 피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은 김 씨를 발견했을 당시 얼굴은 누구인지 식별 가능한 상태였고, 이를 마주한 김 씨 부인은 오열했다고 전했다.


김 씨와 함께 매몰된 조 씨를 구조하는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소방당국은 지금까지 150t에 달하는 건물 잔해를 치웠다.


소방당국은 "조 씨 예상 구조 시간을 정확하게 잡을 수 없다. 전문가 의견에 따라 구조작인 3차례나 바뀌어 진행되고 있다"며 "(조 씨가) 1%라도 사망했다고 보지않는다. 생존해 있다고 믿고 계속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