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15 °C
  • 강릉 -5 °C
  • 수원 -7 °C
  • 청주 -7 °C
  • 대전 -5 °C
  • 전주 -4 °C
  • 광주 -3 °C
  • 대구 -2 °C
  • 부산 -1 °C
  • 제주 3 °C
사건사고

부산 일본영사관 앞 훼손된 '위안부' 현수막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부산 일본영사관 주변에 걸려있던 '위안부' 현수막이 날카로운 흉기로 찢긴 채 발견됐다.


지난 6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걸려있던 현수막이 훼손돼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으로 전해진 훼손 현수막들은 누군가 날카로운 흉기에 의해 사선으로 길게 찢어진 모습이다.


해당 사진은 일본영사관 앞을 지나던 한 시민이 이날 오전 9시경 사진을 찍어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 측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소녀상 추진위 측은 전날 저녁까지 현수막이 멀쩡했던 것을 미뤄볼 때 밤사이 누군가 고의로 훼손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일본영사관 근처에 설치된 CCTV를 바탕으로 용의자를 찾고 있다.


한편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달 30일 설치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