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오래 잘수록 치매 앓을 위험성 높아진다" (연구)

인사이트GettyImages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오랜시간 수면하면 치매 등 뇌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4일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정책학과 명승권 교수팀은 지난 2009년부터 2016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10편의 관찰역학 연구를 종합해 이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수면시간과 인지기능 저하와의 관련성을 분석한 연구결과 하루 수면시간이 8~9시간 이상인 경우 7~8시간인 사람과 비교해 치매위험성이 약 42% 높아졌다.


인지장애 위험성 역시 수면을 오래 취한 그룹이 38%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지역별, 긴 수면시간 정도(8시간 이상, 9시간 이상, 10시간 이상), 나이, 연구의 질적 수준과 연구디자인(환자-대조군연구, 코호트연구)별 세부그룹 분석 결과 역시 긴 수면시간은 치매와 인지장애 등 인지기능 감소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명 교수는 "그동안 잠을 너무 적게 자거나 많이 자면 치매와 같은 인지기능 감소의 위험성이 높다는 개별 관찰연구들이 있었다"며 "개별 연구를 종합한 첫 연구로 긴 수면시간은 치매와 경도 인지장애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