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IT·과학

올해 마지막 날 밤(31일) 신비로운 초록색 별똥별이 떨어진다

인사이트NASA Jet Propulsion Lab/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12월 31일, 한해의 마지막 날 우주에서는 신비로운 초록색 별똥별이 떨어질 예정이다.


지난 30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올해의 마지막 날인 31일 밤 달 근처에 초록색 별똥별이 떨어진다.


'45P/혼다-므르코스-파주사코바'(45P/Honda-Mrkos-Pajdušáková)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혜성은 5.25년을 주기로 지구를 공전한다.


머리는 밝은 초록색이고 꼬리는 파란색을 띤다.


한해를 멋지게 장식할 신비로운 현상이지만 안타깝게도 육안으로는 볼 수 없다.


쌍안경을 준비해 달 주위를 관찰해보자. 이날 지구를 통과해 태양계로 돌아가는 별똥별을 보면 재빨리 소원을 빌어야 한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