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7 (목)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4 °C
  • 강릉 2 °C
  • 수원 5 °C
  • 청주 6 °C
  • 대전 6 °C
  • 전주 7 °C
  • 광주 0 °C
  • 대구 7 °C
  • 부산 8 °C
  • 제주 8 °C
  • 울릉도 9 °C
주인 몰래 크리스마스 칠면조 먹어 배 빵빵해진 멍멍이
주인 몰래 크리스마스 칠면조 먹어 배 빵빵해진 멍멍이
송영오 기자 · 12/28/2016 11:47AM

인사이트Dealine News


[인사이트] 송영오 기자 = 완전범죄를 꿈꾸며 주인의 칠면조 고기를 먹어 치운 강아지가 빵빵하게 부풀어오른 배 때문에 현장에서 검거(?)됐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스코틀랜드의 사우스에이셔 주에 사는 데이비드 베럿(David Barrett)이 SNS에 공개한 5살 된 반려견 붓다(Budda)의 사진을 소개했다. 


사진 속 강아지는 옆으로 누워 있다. 동그랗게 부풀어 오른 배 때문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것 처럼 보인다. 무슨 사연이 있었던 걸까? 


평소에도 식욕이 왕성하다고 알려진 붓다는 이번 크리스마스이브에 부엌에 몰래 숨어들었다. 다음날 크리스마스 저녁 파티에 내놓을 칠면조를 아주 조금 맛볼 요량이었던 것.


인사이트Dealine News


하지만 녀석은 욕심을 버리지 못한 채 칠면조를 그 자리에서 다 먹어버렸다. 


그 사이 배는 크게 부풀어 올라 움직일 수 없을 정도였다.


작은 조각만 남은 채 사라진 칠면조 때문에 깜짝 놀란 주인은 붓다의 빵빵한 배를 보고 단숨에 녀석이 범인이란 것을 알아챘다. 


인사이트Twitter 'Davyyyy'


데이비드는 SNS에 "여기 범인이 있다. 녀석은 현재 움직일 수 없다"며 반려견의 귀여운 모습을 전했다.


한편, 붓다의 귀여운 사진은 수만 건 공유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데이비드는 "친척 집에서 크리스마스 저녁 식사를 함께하기로 계획을 변경했다"면서 "아마도 가족 전체가 나서서 붓다의 다이어트를 도울 것"이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Deadline News


송영오 기자 youngoh@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