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9 (토)
  • 서울 24 °C
  • 인천 24 °C
  • 춘천 22 °C
  • 강릉 21 °C
  • 수원 24 °C
  • 청주 23 °C
  • 대전 23 °C
  • 전주 24 °C
  • 광주 25 °C
  • 대구 24 °C
  • 부산 26 °C
  • 제주 27 °C
IT·과학

공중에 떠서 음악 들려주는 '블루투스 스피커' 개발한 LG전자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공중에 떠서 음악을 들려주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개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25일 LG전자는 내년 1월 5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7(소비자가전쇼)'에서 공중 부양 블루투스 스피커를 선공개한다고 밝혔다.


LG가 공개할 공중 부양 블루투스 스피커(모델명: PJ9)는 공중에 떠서 360도 모든 방향으로 사운드를 내보내는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달걀 모양의 타원형 블루투스 스피커와 그 아래 스피커를 띄워주는 넓은 원기둥 형태의 우퍼 스테이션으로 이뤄져있다.


공중 부양 블루투스 스피커에는 우퍼스테이션 안에 전자석을 넣어 같은 극끼리 밀어내는 자석의 성질을 이용한 기술이 이용됐다.


LG전자는 심플한 무광 화이트 색상에 항공기의 터빈 엔진을 형상화한 사선 그릴 디자인으로 보는 이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해당 제품은 한 번 충전하면 최대 10시간 까지 사용이 가능하고 방수 기능도 있어 야외 활동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혹 공중에 떠서 작동하다 배터리가 방전되면 우퍼 스테이션의 중앙으로 내려와 별도의 조작 없이도 무선으로 충전이 되는 편리함도 가지고 있다.


360도 방향으로 음악을 내보내 어느 방향에서도 균일한 음질을 감상할 수 있으며 우퍼 스테이션을 통해 한 층 더 웅장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어 얼리어답터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