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5 (수)
  • 서울 19 °C
  • 인천 20 °C
  • 춘천 17 °C
  • 강릉 18 °C
  • 수원 20 °C
  • 청주 21 °C
  • 대전 21 °C
  • 전주 24 °C
  • 광주 25 °C
  • 대구 25 °C
  • 부산 24 °C
  • 제주 26 °C
  • 울릉도 23 °C
동물에겐 있는 '생식기 뼈', 인간에겐 없는 이유 (연구)
동물에겐 있는 '생식기 뼈', 인간에겐 없는 이유 (연구)
심정우 기자 · 12/15/2016 11:47AM

인사이트GettyImages


[인사이트] 심정우 기자 = 더 이상 다른 남성과 경쟁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음경골'의 퇴화를 불러왔다.


지난 14일 영국 매체 가디언은 인간의 음경골이 190만년 전 '일부일처제'가 등장하면서 사라졌다는 연구 결과에 대해 전했다.


음경골은 포유류 동물의 생식기 뼈로 음경 끝에 붙어 있으면서 수컷이 암컷에게 오랫동안 성기를 삽입할 수 있도록 돕는 지지대 역할을 한다.


영국 잉글랜드 런던 시에 있는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키트 오피(Kit Opie) 인류학 교수는 인간의 음경골이 퇴화한 이유에 관심을 갖고 연구했다.


인사이트The Guardian


오피 교수는 "포유류 수컷은 음경골을 이용해 다른 수컷으로부터 교미 중인 암컷을 빼앗기지 않고 자신의 유전자를 남겨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간의 경우 혼인 제도로 인해 남성이 여성과 성관계를 갖는 도중 다른 남성의 기능성이 차단된다"며 "그 결과 오랫동안 성관계를 지속할 필요를 느끼지 못해 음경골의 역할이 축소됐다"고 말했다.


이 설명은 즉, 인간 사회에 일부일처제가 성립된 후 남성들은 다른 남성과 경쟁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고, 아로 인해 음경골이 퇴화했다는 의미다.


오피 교수의 말에 따르면 포유류의 음경골은 9,500만년 전부터 진화하기 시작했고, 짝짓기 시간이 더 긴 포유류일수록 수컷의 생식기 뼈가 더 길다.


바다코끼리의 음경골은 최대 61cm이고, 원숭이는 손가락 길이의 음경골을 갖고 있는 등 시간이 지나면서 음경골은 포유류에 따라 다양하게 발달했다.


심정우 기자 jungwoo@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