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3 (수)
  • 서울 26 °C
  • 인천 26 °C
  • 춘천 22 °C
  • 강릉 28 °C
  • 수원 26 °C
  • 청주 26 °C
  • 대전 26 °C
  • 전주 28 °C
  • 광주 28 °C
  • 대구 27 °C
  • 부산 27 °C
  • 제주 29 °C
국제

3년 동안 온라인으로 썸타다 만나자마자 '사랑'에 빠진 커플

인사이트The Sun


[인사이트] 장은주 기자 =  3년 동안 온라인 채팅으로만 알던 남녀가 결국 만나 알콩달콩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미국 ABC뉴스는 소개팅 어플 '틴더(Tinder)'에서 알게 돼 3년 동안 온라인 채팅으로만 연애 하던 커플이 결국 만나 사랑에 빠진 사연을 전했다.


오하이오 주 켄트주립대학(Kent State University)에 다니는 남학생 조시 아베셋(Josh Avsec, 22)과 여학생 미셸 아렌다스(Michelle Arendas, 21)은 3년 전 위치 기반 채팅인 틴더로 서로를 알았다.


둘은 같은 대학에 다니면서 한 번도 만난 적 없고, 채팅으로만 3년 동안 대화만 이어왔다.


인사이트The Sun


틴더에서 개인 트위터 계정을 알게된 둘은 간간히 안부만 묻는 사이였다.


조시가 먼저 "안녕 미셸"이라고 인사했지만 2개월 뒤 "핸드폰이 죽어있었다"며 쿨하게 답장을 보내온 건 미셸 쪽이었다.


또 미셸이 적극적으로 질문한 뒤 조시는 일상생활이 바빠 2개월 뒤에 "죄송합니다, 샤워 중이었습니다"라며 뒤늦은 답장을 해왔다.


그런데 답답함을 느낀 조시 측에서 "언젠간 이 소녀를 만나고 말 겁니다"라고 불현듯 고백을 시작했고, 온라인상에서 이 커플의 사연이 유명세를 탔다.


결국 해당 사연을 접한 Good Morning America(GMA)측에서 둘의 즉석 만남을 주선했다.


인사이트Good Morning America


채팅으로만 알았던 이 커플은 막힌 벽 뒤에서 마음을 졸이며 서로를 궁금해했다.


마침내 서로가 만난 순간, 조시는 미셰를 향해 팔을 벌려 힘껏 안아주었다.


조시는 "그녀가 내 앞에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앞으로 그녀를 자주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하루하루가 더 설렐 것 같다"고 행복해했다.


채팅으로만 조시의 존재를 알았던 미셸도 "앞으로 자주 그를 만날 수 있다는 사실에 행복하다"며 기뻐했다.


온라인으로 만나 '롱디' 연애하던 커플이 '3년'만에 처음 만났다채팅 앱로도 진정한 사랑을 만날 수 있다는 영화에서 볼 법한 러브 스토리가 전해졌다.


장은주 기자 eu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