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9 (토)
  • 서울 24 °C
  • 인천 24 °C
  • 춘천 22 °C
  • 강릉 22 °C
  • 수원 25 °C
  • 청주 24 °C
  • 대전 26 °C
  • 전주 25 °C
  • 광주 27 °C
  • 대구 26 °C
  • 부산 27 °C
  • 제주 28 °C
동물

거리서 죽어가다 극적 입양된 기쁨에 '웃음' 멈추지 못하는 핏불

인사이트Dailymail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끔찍했던 거리 생활을 마감하고 따뜻한 보금자리를 얻은 핏불은 행복함에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동물구조서비스인 프레즈노 불리 단체에 구조된 강아지 쇼트케이크(Shortcake)를 소개했다.


쇼트케이크는 오래된 거리 생활로 심각한 피부병을 앓고 있었으며, 탈장 증세도 보였다.


인사이트Dailymail


피부병이 너무 심해 구조 당시 녀석의 몸에는 살이 썩어가는 냄새까지 날 정도였다.


이후 프레즈노 불리 단체에 구조된 쇼트케이크는 직원들의 보살핌을 받으며 피부병을 깨끗이 치료했다.


점점 건강을 되찾아가던 쇼트케이크는 다행히 경영주인 에이미(Amy)에게 입양돼 새로운 가족도 만났다. 


인사이트Dailymail


에이미는 "쇼트케이크는 새로운 집에 온 뒤로 항상 웃고 있다"며 "녀석은 항상 웃음을 멈추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어 "녀석의 웃음을 보고 있으면 나도 절로 웃음이 나온다. 이 웃음을 평생 지켜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쇼트케이크는 특유의 방긋 짓는 미소로 인해 에이미의 회사에서 여러 직원의 귀여움을 받으며 마스코트가 됐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mail


"저 버려진 거에요?" 주인에게 버려진 핏불의 세상서 가장 슬픈 눈망울 (영상)가족에게 버림받은 사실은 안 강아지의 눈빛이 깊은 슬픔을 자아낸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