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용돈 1만원' 남기고 사라진 지적장애인, '7일'만에 극적으로 발견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버지에게 용돈 1만원을 남긴 후 집을 나가 사라졌던 40대 지적장애인이 실종 일주일 만에 발견됐다.


19일 연합뉴스는 경남 마산동부경찰서가 이날 오전 7시 34분경 창원시 성산구 남천교 아래에서 실종자 고모(46) 씨를 찾았다고 보도했다.


고씨는 당시 다리 아래에 쓰러져 있었고, 마침 지나던 화물차가 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고씨는 집을 나갔을 때 복장 그대로였으며 별다른 외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다만 고씨는 탈진 상태였고 현재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고 씨는 지난 12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아파트에서 나간 뒤 사라졌다.


당시 경찰은 매일 40여 명을 투입해 인근 4∼5㎞ 반경을 뒤지고 폐쇄회로(CC)TV까지 확인했으나 끝내 소재를 찾지 못했다.


실종 전 그가 아버지에게 "책상 위에 1만원을 두었으니 가져가 쓰시라"고 말한 점으로 미뤄 고씨는 가출을 결심하고 집을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적장애 3급인 고씨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줄곧 부모님과 함께 살았으며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대인기피증이 있었다고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버지 쓰세요"···용돈 1만원 남기고 사라진 40대 지적장애인40대 지적장애인이 아버지에게 용돈 1만원을 남긴 뒤 집을 나가 사라졌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