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4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IT·과학

식물인간을 '1주일'간 되살릴 수 있는 치료법이 개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혼수상태에 빠져 병실에만 누워 있어야 하는 환자들을 깨워 대화를 나누고 몸을 움직이게 만들 수 있는 치료법이 개발됐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의학 전문 매체 뉴사이언티스트는 벨기에 리에 대학교(University of Liege) 연구진이 성공적으로 개발한 뇌 자극 치료법을 소개했다.


연구진들은 혼수상태에 빠졌거나 식물인간이 된 환자들을 되살아나게 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인사이트newscientist


이들은 인간의 의식과 행동을 조직화하는 기능을 담당하는 뇌의 '전전두엽'에 일정한 전기자극을 보내면 뇌 기능을 회복할 수 있다는 가설을 세웠다.


이후 기존의 전기자극 치료법인 '경두개 직류 자극치료(Transcranial direct current stimulation, tDCS)'를 활용했고, 환자의 머리에 씌워 전전두엽을 자극할 수 있는 특별한 의료 기기를 제작해 혼수상태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을 실시했다.


실험 방법은 하루에 20분, 총 5일 동안 해당 의료 기기를 착용하고 전기자극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다. 그 결과 놀라운 일이 발생했다.


뇌사 판정을 받은 16명의 환자 중 9명이 의식을 되찾아 손가락을 꼼지락거리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2명은 완전히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1주일 동안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고 몸을 움직이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Korea


연구를 진행한 신경학 박사 오로르 티보(Aurore Thibaut)는 "뇌의 전전두엽은 의식과 행동을 통제하는 부분으로, 의식불명의 환자들을 깨어나게 하는 데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을 전기자극 방식으로 자극하면 기능을 회복할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라며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해 더욱 정밀한 치료법을 개발하면 수많은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