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서울 24 °C
  • 인천 24 °C
  • 춘천 22 °C
  • 강릉 22 °C
  • 수원 24 °C
  • 청주 24 °C
  • 대전 24 °C
  • 전주 25 °C
  • 광주 27 °C
  • 대구 25 °C
  • 부산 19 °C
  • 제주 27 °C
IT·과학

'독학'만으로 전 세계 랜섬웨어 공격 막은 22살 영국 청년

인사이트더텔레그래프지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전 세계 랜섬웨어 확산을 막은 것은 독학으로 보안 회사에 취직한 22세 영국 청년이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지 등에 따르면 랜섬웨어 '슈퍼맨'은 영국 잉글랜드 남서부 데번 주에 사는 마커스 후친스다.  

 

후친스는 자신을 '멀웨어테크(악성소프트웨어 기술자)'라고만 밝혔으며 휴가 중에 랜섬웨어 뉴스를 접하고 해결 방법을 찾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는 대학도 가지 않고 독학으로만 현재 보안 회사에 취직한 인재로 알려져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랜섬웨어 분석을 통해 공격에 사용된 악성소프트웨어 샘플을 발견한 후친스는 이 악성코드가 어떻게 확산되는지 알아보기 위해 도메인을 사들인 뒤 이를 등록했다.


단돈 10.69달러(약 1만2000원)로 후친스가 사들인 이 도메인은 랜섬웨어 확산을 중단하는 '킬 스위치'로 작동해 전 세계 랜섬웨어 확산을 방지하는데 일조했다.


현재 보안업계와 언론은 그를 '우연한 영웅'이라고 부르며 칭송하고 있으며 그는 회사에서 1주일의 휴가를 추가로 받았다.


인사이트더텔레그래프지


한편 텔레그래프지는 이번 랜섬웨어 공격으로 영국, 이탈리아, 러시아 등 15개국에서 20만 건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