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2 (토)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3 °C
  • 강릉 21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8 °C
  • 광주 28 °C
  • 대구 29 °C
  • 부산 31 °C
  • 제주 30 °C
  • 울릉도 23 °C
이틀 걸리던 아이폰 수리 단 '3시간'만에 가능해진다
이틀 걸리던 아이폰 수리 단 '3시간'만에 가능해진다
이다래 기자 · 04/19/2017 12:25PM

인사이트아이폰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앞으로는 이틀 걸리던 아이폰 화면 수리가 단 3시간 만에 가능해진다.


19일 동부대우전자서비스는 아이폰 디스플레이를 당일 수리할 수 있는 '아이폰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동부대우전자서비스는 애플 공인 서비스를 비롯해 글로벌 업체의 A/S를 대행하는 가전·IT 서비스 전문업체로, 이번 조치로 애플 제품에 대한 사후서비스(A/S)가 강화될 방침이다.


이전까지 제품 교체 서비스는 당일 이뤄졌지만, 디스플레이 수리는 통상 2일 이상이 소요됐다. 그러나 이번 서비스로 수리 시간이 3시간 이내로 줄어들 전망이다.


이번 아이폰 익스프레스 서비스는 우선 동부대우전자서비스 강서센터와 구로디지털센터에서 운영된다.


서비스 대상은 전면 강화유리 파손, 내부 액정 파손을 비롯해 화소, 터치스크린 불량 등 디스플레이 품질 문제뿐만 아니라 근접센서, 카메라, 홈버튼 불량 등의 증상이다.


서비스 가능 모델은 아이폰5s, 아이폰6·6플러스, 아이폰6s·6s 플러스, 아이폰7·7 플러스, 아이폰SE 등이다.


서비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약 3시간 걸리는 수리 시간을 감안해 오후 3시 이전까지 방문하면 당일 수리가 가능하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