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동물

고속도로 위에서 두 계절 보내며 주인 기다린 한 강아지의 사연 (영상)

인사이트SBS 'TV동물농장'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고속도로 한가운데 버려진 돌돌이의 사연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16일 방송된 SBS 'TV동물농장'에서는 고속도로 한가운데 버려져 위험천만한 상황에 놓인 강아지 돌돌이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SBS 'TV동물농장'


돌돌이의 제보를 받고 제작진이 도착한 곳은 고속도로 중간에 위치한 졸음 쉼터였다. 녀석은 물도 음식도 없는 가드레일 근처에 위태롭게 앉아 떨고 있었다.


돌돌이를 본지 5개월 째라는 제보자는 손수 사료를 사서 먹이를 챙겨주고 있었다.


한쪽 다리와 눈도 성하지 못한 돌돌이는 졸음 쉼터에 들어오는 차를 일일이 확인하며 자신을 버리고 간 주인을 기다리는 듯했다.


구출이 시급하다고 판단한 제작진은 돌돌이를 구조하기로 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도로교통공사의 도움을 받아 돌돌이를 무사히 구출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SBS 'TV동물농장'


병원으로 옮겨진 돌돌이의 상태는 좋지 않았다. 도로변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측되는 교통사고로 발에 심각한 염증이 생긴 상황이었다.


다행히 돌돌이는 빠른 구조로 무사히 긴급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봄'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돌돌이는 제보자가 입양해 보호할 것으로 전해졌다.


새 삶을 살게된 '봄'이의 앞날에 꽃길만 펼쳐지길 바래본다.


GOM TV 'TV동물농장'


홍지현 기자 jheditor@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