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6 (수)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4 °C
  • 강릉 2 °C
  • 수원 5 °C
  • 청주 6 °C
  • 대전 6 °C
  • 전주 7 °C
  • 광주 0 °C
  • 대구 7 °C
  • 부산 8 °C
  • 제주 8 °C
  • 울릉도 9 °C
'기차역장 개같네요'라며 SNS에 확산되고 있는 사진 한 장
'기차역장 개같네요'라며 SNS에 확산되고 있는 사진 한 장
이충재 기자 · 04/13/2017 06:53PM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충재 기자 = "문경시 점촌역에는 귀여운 멍멍이 역장님들이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기차역장 개같네요?'라는 제목의 글과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점촌역을 상징하는 작은 집과 그 집의 주인인 강아지 두 마리가 귀엽게 놀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검은 강아지는 방금 물을 마신 듯 그릇 앞에 서 있고, 갈색 강아지는 따사로운 햇살을 즐기는 듯 눈을 감고 미소 짓고 있다.


강아지 역장이 지키고 있는 경북선 점촌역은 2007년 즈음부터 침체되는 경북선을 되살리려는 방법으로 구내를 체험의 장으로 꾸며 많은 사람이 찾아오도록 했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옛 문경선 열차 플랫폼에 작은 집을 만들어 그곳에서 강아지를 키우며 명예 역장이라는 지위를 부여한 것.


점촌역 강아지 역장제는 2008년 8월부터 실시해 현재까지 10년 가까이 시행하고 있으며 그사이 강아지 역장도 여러 번 바뀌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쁘네요", "아이고 블랙 탄 귀엽다", "앞에는 역장이고 뒤에가 부역장인가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충재 기자 chungjae@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