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IT·과학

갤럭시S8 플러스와 아이폰7 플러스를 끓는물에 넣어봤다 (영상)

인사이트TechRax, Youtube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팔팔 끓는 뜨거운 물에 갤럭시S8 플러스와 아이폰7 플러스를 넣은 뒤 어떤 휴대폰이 '생존'하는지 실험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테크랙스(TechRax)'는 끓는 물에 휴대폰을 넣고 내구성을 테스트하는 영상을 소개했다.


테크랙스(TechRax)는 과격하고 다소 엽기적인 내구성 테스트로 유명한 유튜브 채널로 이번에는 끓는 물에서 휴대폰이 과연 작동할 수 있는지 체크한 것.


갤럭시S8 플러스와 아이폰7 플러스는 현재 출시된(또는 출시를 앞둔) 제품 중 가장 진화된 휴대폰으로 꼽힌다.


테크랙스를 운영하는 타라스 맥시먹(Taras Maksimuk)은 두 휴대폰을 물이 팔팔 끓고 있는 냄비 안에 넣는다.


인사이트TechRax, Youtube


처음에는 삼성과 애플 두 제품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시간이 잠시 흐르자 애플의 아이폰7 플러스는 화면이 검게 변한 뒤 작동을 멈춘다.


삼성 갤럭시 제품 역시 시간이 지난 뒤에는 화면이 꺼지면서 검게 변한다.


과연 두 제품 모두 완전히 망가진 것일까? 유튜브 영상을 보면 삼성의 제품은 전원 버튼을 누르자 화면이 등장하고 정상적을 작동한다.


그런데 애플의 아이폰7 플러스는 다시 전원이 들어오지 않는다. 영상에 따르면 끓는 물 테스트에서는 삼성이 애플을 이긴 셈이다.


TechRax, Youtube


한편 삼성전자가 야심차게 내놓은 프리미업 스마트폰 '갤럭시S8 시리즈'가 예약판매 이틀만에 55만대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일과 8일 이틀 동안 예약판매된 갤럭시S8 및 플러스 모델은 55만대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S7 대비 5.5배가 많은 수준이다. 갤럭시S8 시리즈는 오는 21일 정식 출시된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