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위성호 행장, 페이스북 무대서 디지털 금융 미래 비전 제시 박수갈채

인사이트위성호 신한은행장이 10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페이스북 마케팅 서밋 2018(Facebook Marketing Summit Seoul 2018)에 참석해 강연했다. / 사진 제공 = 신한은행 


2019년 디지털 금융의 미래 방향 제시해 호평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페이스북 무대에서 디지털 금융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지난 10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페이스북 마케팅 서밋 2018'에 참석, 신한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금융의 미래 비전을 제시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페이스북 마케팅 서밋은 페이스북이 전세계에 걸쳐 진행하는 행사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대표적인 이벤트다.


디지털 비즈니스 인사이트 전략과 사례를 공유해 2019년 디지털 마케팅 방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로, 국내 200여개 대기업 임원 및 홍보 담당자 등 총 1,500여명이 참석했다.


'진정한 디지털 리딩뱅크'로 재탄생


위성호 행장은 4차산업 혁명시대 앞에 서있는 기존은행의 위기, 이 위기를 기회 삼아 새로운 영역으로 발 빠르게 확장하려는 리더의 도전과 고민 그리고 해결 과정을 사례를 통해 공유했다.


위 행장은 보수적인 기존은행 특유의 기업 문화에 맞서 '진정한 디지털 리딩뱅크'로 재탄생 하기 위해 노력한 'Redefine(은행업의 재정의), Be the NEXT'에 관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위성호 행장은 "신한은행 디지털 혁신 최종 목표는 초맞춤형 서비스 구현이다"며 "고객이 원하는 모든 것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디지털 컨시어지(안내인)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