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사랑' 듬뿍 받는 친구들 부러워 하염없이 바라보는 '떠돌이' 강아지

인사이트toutiao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예쁘게 단장한 모습으로 주인에게 꼬리를 흔드는 강아지들.


그런 친구들의 모습을 그저 부러운 듯이 바라보는 한 강아지가 있다.


한눈에 봐도 주인이 없다고 생각될 만큼 꾀죄죄한 모습의 강아지는 앞선 강아지들과 대비되어 한층 더 구슬퍼 보인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사람에게 선택받은 강아지와 그렇지 못한 강아지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toutiao


주인이 키우고 있는 3마리의 강아지들은 저마다 옷이나 양말 등을 신어 한층 귀여운 모습으로 꾸며져 있다.


강아지들은 주인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는 듯 털까지 모두 새하얬다.


하지만 그런 친구들을 지켜보는 한 강아지의 행색은 완전히 반대였다.


축 처진 귀와 온몸을 뒤덮는 더러운 털까지. 녀석에게서는 앞선 강아지들과 같은 행복감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인사이트toutiao


그러면서도 녀석은 행여나 자신도 데려가 줄까 봐 자리에 얌전히 앉아 기다리고 있었다.


강아지들과 주인은 곧 자신들만의 아늑한 보금자리로 무심히 발걸음을 돌렸지만, 녀석은 이후에도 한동안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


해당 사진의 게시자는 "강아지는 따듯한 생활을 꿈꾸겠지만, 여전히 길잃은 강아지에 불과하다"며 "현실은 잔인하다"고 적었다.


이어 "그 어떤 강아지도 이처럼 되고 싶어 하지 않는다. 떠도는 강아지들을 사랑하지는 않아도 상처입히지는 말아달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