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귀' 얼굴에 애교만점 포메라니안은 사실 싸가지 없는 '멍아치'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흔히들 도도하지만 때론 싸가지 없는(?) 고양이를 보고 '냥아치'라는 별명을 붙인다.


그런데 사람에게 항상 먼저 다가와 꼬리를 흔들고 애정을 표현하는 줄 알았던 강아지 중에도 '냥아치'를 능가하는 '멍아치'가 있다는 사실.


지난 8일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은 공식 유튜브 채널 '보듬'을 통해 포메라니안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이날 강형욱은 포메라니안을 키우는 주인 두 명과 함께 문제점과 성격 등에 솔직한 마음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강형욱은 포메라니안의 성격을 이야기하며 "사회성을 키우려고 하지 않고 머물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무엇인가 속 시원한 답변은 아닌 듯 계속해서 설명을 이어갔고, 그때 실시간 댓글 하나가 강형욱 훈련사의 눈에 띄었다.


그 댓글은 바로 "포메라니안은 싸가지가 없다"라는 것. 해당 댓글을 보자마자 강형욱 훈련사는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강형욱 훈련사는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이다"라며 기쁨에 몸서리까지 치기도 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이전보다 흥분한 목소리로 "포메라니안은 예쁜데 (싸가지가 없어서) 좀 그럴 때가 있다"며 "예쁜 걸 너무 잘 안다"고 어쩔 줄 몰라 했다.


그러면서도 포메라니안의 귀여운 외모 때문에 교육이 힘들 것이라 예상하고 이에 맞는 솔루션을 제시하는 등 특급 조언으로 도움을 줬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YouTube 'Bodeum 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